본문 바로가기

Work

말을 예쁘게 합시다

말을 많이 하는 어린이에서
말주변이 더러운 청소년이 되었다가
좋은 친구의 조언으로
말을 아끼려고, 예쁘게 하려고 노력하면서 살고 있다

과학적인 이야기는 아니지만
사주를 보면 입에 불기운이 있다고
입을 다물고 살면 네 속이 타고
내뱉으면 남의 기분을, 관계를 상하게 한다고
하더라

맞는 말 같다
속된 말로 뼈를 심하게 때리는 말

두 가지 문장 - https://hubriz.tistory.com/m/20

두 가지 문장

1. 미안합니다 2. 고맙습니다 사과와 감사를 제 때 할 수 있는 사람은 중간은 간다고 생각한다 조건부로 사과를 하는 인간 고마움을 표현하는 걸 패배로 받아들이는 인간 외에도 ‘뭐 이런 게 다

hubriz.tistory.com

두 달 가까이 지났는데 요즘의 내가 제일 많이 하는 말은 아래의 두 가지다
- 죄송합니다
- 그럴수있어

썩 죄송하지 않아도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도 귀찮아서
사람이 실수할 수도 있고 이런 일도 있을 수 있고 저런 일도 있을 수 잇구나 싶어서

저런 말을 입에 달고 산다

미안하다, 고맙다는 말은 안 하더라도
그런 기색이라도 비추면 상대방의 기분이 덜 상하련만
아주 당당하고 당연한 인간들이 너무 많다

꾸미고 싶은 일상은 출근 전, 퇴근 이후지만
현실은 그냥 일, 일과일 뿐

동료에 대한 배려가 없는 사람 몇몇이 힘들다
- 감정적인 배려
- 업무적인 배려
이 두 가지 중에 하나라도 해주면 좋을텐데...

헛된 기대일 뿐

기대를 내려놓으니 희망도 없고 미래도 안 보인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이런 마음으로 사는 걸까?
아닌 사람들은 일반적이지 않은 선택, 각자의 답을 찾으려고 노력한 사람들이겠지

더 늦기 전에 대안을 만들고 찾으려한다
나는 내가 제일 소중하니까
이기적인게 아니라 개인적인 선택이라고 생각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