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ARY

건강수명을 늘리기 위한 라이프스타일 의학(lifestyle medicine)

건강수명을 늘리기 위한 라이프스타일 의학(lifestyle medicine)

통계청 발표 자료.
2018년 우리 국민의 기대수명은 평균 83세다.
건강수명은 64세다.
약 20년은 약국과 병원에 돈을 발라야 한다.
끔찍하다.

건강을 위해 바꿔야 할 생활습관으로 6가지를 꼽는다.

운동, 식이, 수면, 스트레스, 음주 그리고 흡연.

다 아는 뻔한 이야기지만
제대로 하는 건 어렵다.
밤 12시가 되도록 아직 잘 준비가 안 됐다.
내일 저녁에는 가벼운 술자리 약속이 있다.
헬스장은 이번주에 한 번도 못 갔다.
식이는.... 칼로리는 조절하고 있지만 최근 사흘은 정크푸드를 너무 많이 먹었다. 카페인 섭취도 늦은 시간까지, 많이 해버렸고.

운동까진 아니지만 요새는 자기 전에 스트레칭과 국민체조를 15분-20분씩 하고 있다.
자기 전에는 꽈배기 자세로 코어의 정렬을 잡으려고 노력한다. 좋은 습관을 만들고 유지하는 건 너무나 어렵다.

건강한 식이, 수면을 포기해야만 했던 전 직장을 그만뒀다. 시원섭섭하고 남아있는 사람들 대부분과 그 중에 몇 몇 친구들에게는 미안한 마음 같은 게 조금 있다.

이렇게 일기도 정보글도 아닌 걸 적으면서 생각이 조금 정리가 된다.

술, 담배가 몸에 나쁜 걸 알면서도 사람들은 계속 한다.
새로 산 자동차나 아끼는 전자제품을 그렇게 다룰까? 휘발유차에 식용유나 경유를 넣을까?
정비는 칼같이 하면서 자기 몸에는 도대체 왜?

뭐, 그런 게 인간이니까.
필멸자. 죽음은 불가피하고 노화와 질병도 부록으로 준비되어 있다. 시기와 강도의 문제일 뿐. 하지만 대부분 그런 생각들은 잘 하지 않는다.
코로나로 인한 육체와 정신의 손상도 마찬가지다. 턱스크를 걸치고 다니는 인간들을 길에서 하루에도 수십명을 본다.

100% 를 신경쓰는 게 스마트폰 배터리 뿐인 사람들. 나도 그런 축에 속해있지만 연말까지 저 여섯가지 영역을 개량해야겠다. 투병장수하는 삶은 너무 끔찍하니까.

다들 건강하길. 코로나 걸리지 않길.